친구야 신분증 좀… 의리로 빌려줬더니 사기 행각

“친구야, 신분증 잠시 빌려주라. 술집에 가려고 그래”

지난 9월 A 씨는 중학교 동창인 B 씨에게 전화를 걸어 신분증을 빌려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신분증을 잃어버렸는데, 술집에 가려면 신분증 검사를 받아야 하니 빌려달라는 것입니다.

성인이라 술은 마실 수 있지만, 신분증을 잃어버려 여성을 술집에서 만나지 못한다며 사연을 설명했습니다.

A 씨의 간곡한 요청에 B 씨는 걱정이 됐지만 “의리”로 신분증을 빌려줬습니다.

하지만 A 씨는 빌려 간 신분증을 엉뚱하게 썼습니다.

B 씨 이름으로 새 휴대전화를 할부로 개통해 대금은 B 씨에게 부과되게 한 뒤 기기는 중고거래 사이트를 통해 팔아 80만원을 받아 챙겼습니다.

알고 보니 B 씨처럼 A 씨에게 똑같은 수법으로 당한 중학교 동창생이 9월부터 석 달 동안 10명이나 됐습니다.

피해 금액만 1천600만 원에 이르렀습니다.

부산 북부경찰서는 A 씨를 사기 혐의로 구속했습니다.

A 씨는 또 같은 기간 인터넷 중고물품 사이트에서 운동화 등을 판매할 것처럼 게시글을 올린 뒤 연락해 온 7명에게 대금 130만 원을 받아 챙긴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경찰의 한 관계자는 “A 씨에게 당한 피해자가 더 있는 것을 확인하고 여죄를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