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시 장애인 전원 인권실태 조사…의심땐 수사의뢰

경남 김해시는 오는 27일까지 지역 장애인 전원에 대한 인권실태 조사를 벌인다고 1일 밝혔습니다.

대상은 지역 내 지적, 자폐성, 정신장애인 등 3천91명입니다.

시의 이번 전수조사는 경찰이 최근 지적장애인에게 매달 11만원의 임금만 지급하며 15년간 공장에서 노동을 착취하고 장애인 연금 등 수천만원을 가로챈 공장주를 구속한 사건이 계기가 됐습니다.

시는 이번 조사로 숨어있는 인권침해 사례를 발굴하고 유사 사건 재발을 방지하기 위해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특히 독거 장애인 및 동거인과 거주하는 자, 공장 지역, 비닐하우스 인근 등 거주지로서 부적합한 곳에 거주 중인 장애인은 모두 현장 조사합니다.

조사 중 감금, 강제노역, 임금체불, 성폭력 등으로 인권침해 사실이 의심되면 곧바로 경찰에 수사 의뢰하기로 했습니다.

조사 기간에는 전 읍면동 주민센터를 통해 피해 사례 등 신고도 접수합니다.[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