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현장서 활약한 부산 119 인명 구조견 천둥 은퇴

12명의 소중한 생명을 구한 부산 119 인명 구조견 “천둥”이 은퇴합니다.

부산소방안전본부는 5일 오전 11시 천둥이의 은퇴식과 새로운 구조견 “영웅”이의 임무 교대식을 연다고 4일 밝혔습니다.

천둥(골든리트리버·9살)은 사람 나이로 63세 정도의 고령으로 현장수색 구조 임무에서 은퇴하고 영웅(저먼세퍼트·3살)이 그 자리를 대신하게 된 것입니다.

임무 교대식에서는 천둥의 재난현장 활약상을 소개하는 영상이 상영되고 특수구조단 대원들이 천둥이의 제2의 삶을 응원하는 희망의 종이비행기를 날립니다.”

천둥이는 2015년 5월 부산 기장군 아홉산에서 길을 잃은 40대 여성을 수색 4시간 만에 구조하는 등 재난현장에 180여 차례 출동해 12명을 구조했습니다.

천둥이와 함께 6년간 구조활동을 함께한 서태호 핸들러는 “119 인명 구조견으로 절제된 식단과 고된 훈련을 견뎌오며 험한 구조현장을 누벼온 천둥이가 많이 안쓰럽고 대견했다”며 “이제는 먹고 싶은 것 마음껏 먹고 가고 싶은 곳에 마음껏 다니며 살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천둥이는 자신을 강아지 때부터 조련시킨 중앙119구조본부 현광섭 인명 구조견 교관에게 반려견으로 분양됐습니다.

현 교관은 부산소방안전본부의 새 식구가 된 영웅이를 인명 구조견으로 양성했습니다. 임무 교대식에 참석해 영웅이에게 119 인명 구조견 명패인 구조견 조끼를 입혀줄 예정입니다.

새 구조견 영웅은 중앙119구조본부 국가인명구조견센터에서 2년 전부터 산악수색, 야간수색, 종합전술, 팀 훈련 등을 소화해 언제든 출동할 수 있습니다.[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