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여성계 여성 정치참여 확대 행동 나섰다

경남 여성단체들이 내년 지방선거와 관련해 각 정당에 여성 정치참여 확대를 요구했습니다.

경남여성단체연합 등 도내 10여개 여성단체들은 4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9대 국회의원 중 여성 비율은 17%이나 경남 여성 국회의원은 0명이다. 교육감, 광역·기초 지방자치 단체장 여성도 전무하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대한민국은 여성 대표성이 세계 최하위고 그 중에도 경남은 전국 최하위 수준이다”며 “이는 그나마도 여성할당제 이후 변화된 결과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들 단체는 “경남 여성 경제활동 참가율이 전국 16개 광역시·도 중 13위, 경남 여성의 경력단절과 성별 임금 격차는 전국 평균 이하 수준이다”며 “이는 경남 성차별의 결과로 경남 여성들은 다른 지역에 비해 먹고살기 힘들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경남 여성들은 현실의 기울어진 운동장을 바로잡기 위해 여성의 정치적 진출을 확대하고자 한다”며 “관련 선거법 개혁과 함께 제도권 정당에 대해 여성의 정치참여 확대를 위한 방안을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들 단체는 도내 각 정당에 여성할당제 실천, 여성후보에 대한 여성추천보조금 예산 확보와 지원, 여성후보 발굴과 모든 후보에 성평등 교육 실시, 다양한 대표성 확보와 평범한 시민의 정치진출이 가능하도록 적극적인 선거법 개혁에 나서라고 요구했습니다.

이들은 여성후보 확대와 여성할당제 시행을 촉구하는 의견서를 각 정당에 전달하고 오는 14일 내년 지방선거 여성 정치참여 확대를 위한 토론회를 열 계획입니다.[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