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항 올해 물동량 2천50만개 예상…내년 2천140만개

올해 부산항의 컨테이너 물동량이 연초에 세운 목표치 2천만개(20피트 기준)를 넘어 2천50만개에 이를 것으로 예상됩니다.

부산항만공사는 신항과 북항의 8개 터미널 운영사와 선사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예상 물동량과 현재 추이를 종합해 볼 때 연말까지 전체 물동량을 2천50만개로 추정한다고 4일 밝혔습니다.

항만공사가 집계한 11월까지 물동량 잠정치는 1천900만개가량입니다.

12월 물동량은 160만개 정도로 예상한다. 2015년과 2016년에는 각각 165만4천여개와 162만6천여개였습니다.

항만공사가 예상하는 물동량 2천50만개는 지난해(1천945만6천개)보다 5.4% 늘어난 것입니다.

이 가운데 우리나라 기업들의 수출입 물동량은 1천15만8천개, 다른 나라의 화물이 부산항에서 배를 바꿔 제3국으로 가는 환적물동량은 1천34만2천개입니다.

지난해와 비교해 수출입물동량은 5,6%, 환적물동량은 5.1% 각각 많습니다.

부산항은 전체 물동량 2천만개, 환적물동량 1천만개를 동시에 달성하는 기록도 세웁니다.

항만공사는 한진해운 파산 여파에도 올해 물동량 2천만개를 달성하게 된 요인으로 경기회복에 따른 세계교역량 증가, 동남아시아와 이란 등 전략지역 마케팅 강화, 현대상선 등 국적선사들의 부산항 이용 증가 등을 꼽았습니다.

이달 22일에 물동량 2천만개를 넘어설 것으로 보고, 이날 오후 2시 신항 한진터미널에서 항만업계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기념식을 열기로 했습니다.

항만공사는 우리나라와 세계경제 성장률 등을 토대로 내년 부산항 물동량이 올해보다 90만개가량 늘어난 2천140만개에 이를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수출입물동량은 올해보다 3.8% 늘어난 1천54만4천개, 환적물동량은 5.0% 증가한 1천85만9천개로 전망했습니다.[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