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소득층 우유급식 가정배달로 바꾸니 2만명 신청 증가

저소득층 학생에게 무상으로 지급하는 우유가 내년부터 부산에서는 각 가정에 배달됩니다.

저소득층 아이들의 신분이 노출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입니다.

부산시의회 교육위원회 박중묵 의원은 2018학년도부터 부산지역 초·중·고교에 재학 중인 저소득층 학생들에게 지급되는 우유 급식이 학교배식에서 가정배달로 바뀐다고 4일 밝혔습니다.

이는 신분 노출을 꺼려 우유 급식을 신청하지 않는 사례를 없애려고 마련한 것입니다.

부산에서는 지난해 저소득층 학생 5만2천 명이 우유 무상급식을 받을 수 있는 데도 신분 노출 등을 꺼려 신청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박 의원에 따르면 지난해 저소득층 무상 우유 급식 대상 학생 6만8천700여 명 가운데 23.7%인 1만6천200여 명만 혜택을 받았고 나머지 5만2천여 명은 우유 급식을 받지 않았습니다.

이는 전국 평균 배급률 84.4%에 비해 턱없이 낮고 전국 16개 시·도 교육청 가운데 꼴찌 수준입니다.

박 의원은 부산이 무상 우유 급식률이 낮은 것에 대해 신분 노출을 꺼려 신청 자체를 하지 않은 경우가 많은 데다 교육청이 무관심했기 때문이라고 봤습니다.

이 같은 문제를 개선하려고 배급방식을 학교배식에서 가정배달로 바꾸기로 했습니다.

시교육청은 내년 예산안에 가정배달을 위한 배송비(택배비) 2억 원을 별도 편성했습니다.

지급 방식을 가정배달로 바꾸면서 신청자도 크게 늘어났습니다.

지난해 1만6천200여명에서 내년에는 3만8천156명으로 2만여명이 증가했습니다.

박 의원은 “부산의 무상 우유 급식률이 낮은 것은 교육청의 무관심과 함께 무엇보다 저소득층 낙인 문제 때문이었다”며 “우유의 가정배달이 교육청 차원에서 이뤄지는 것은 전국에서 처음”이라고 말했습니다.

초·중·고교 저소득층(차상위계층 포함) 무상 우유 급식은 낙농진흥법에 따라 학생들의 영양 불균형을 해소하기 위해 국비 60%, 지방비 40%의 예산을 들여 시행하고 있습니다.[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