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인구급감 원도심 기초의원 줄어드나…내달 확정

인구가 급감하고 있는 부산 원도심 지역의 기초의원 수가 내년 지방선거에서 최저 제한선까지 줄어들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부산시 구·군선거구획정위원회가 기초자치단체 의원정수를 정할 때 인구수에 중점을 두고 조정할 가능성이 커졌기 때문입니다.

부산시는 내년 6월 13일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를 앞두고 최근 구·군의원 선거구획정위원회를 구성해 의원정수 산정 등을 놓고 현재까지 두 차례 논의했다고 5일 밝혔습니다.

광역의원 의원정수와 선거구 획정은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에서 결정하지만 기초의회는 해당 광역단체(부산시)가 구·군의원 선거구획정위원회를 구성해 확정합니다.

공직선거법상 의원정수는 자치구·군별 인구수와 읍·면·동 수 비율을 고려해 산정합니다.

부산은 지난 6대 지방선거까지 인구수와 읍·면·동 수 비중을 5대 5로 같게 두고 의원정수를 산정했습니다.

그러나 내년 지방선거부터는 적용 비율을 인구수에 중점을 두고 조정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인구수에 중점을 줄 경우 인구가 적은 원도심은 의원 수가 줄고 상대적으로 인구가 많은 지역의 의원 수는 늘 수 있습니다.

이 원칙이 적용되면 구의원 수가 기초의원 최저 제한선인 7명까지 줄어들 것으로 보입니다.

현재 7명인 중구는 최저치라 더 줄일 수 없고 영도구(9명), 동구(8명), 서구(9명)는 의원 수 감소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입니다.

부산시 관계자는 “의원정수 산정은 아직 논의 수준이고 정확한 건 다음 달 말 확정된다”며 “정개특위에 의한 시 의원 수 산정 결과가 나와야만 구 의원 수 변동 여부 등 전반적인 상황을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