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상태 대우조선 전 사장 1심서 징역 6년

조회수51의견0

대우조선해양에 2백억원대의 손해를
끼치고 수천억원의 분식회계를 저지른
혐의 등으로 기소된
남상태 전 사장에게 실형이
선고됐습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3부는
업무상 배임과 뇌물공여 등의 혐의로
기소된 남 전 사장에게
징역 6년을 선고하고 추징금
8억 8천여만원을 명령했습니다.

재판부는 남 전 사장은 대표이사로서
지켜야 할 의무와 책임을 도외시하고
지위와 권한을 남용해 사적이익을
추구했다고 밝혔습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