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청렴도 꼴찌’ 해운대, 질타 쏟아져

{앵커:
청렴도에서 꼴찌를 한 해운대구청 이야기 어제 전해드렸습니다.

보도이후 “그럼 그렇지” 라는 냉소적
비판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구민들은 엘시티와 달맞이 힐스테이트 처럼 이해할 수없는 일들을 전형적인 공무원 비리로 보고 있는 것입니다.

황보 람 기자입니다.}

{리포트}

국민권익위가 실시한
올해 청렴도조사에서 부산 해운대구는
전국 구 단위 기초단체 가운데
꼴찌를 기록했습니다.

일부 구민들은 무문별하게
건축 허가를 내주는 등
주민의 목소리를 반영하지 않은
구청 행정의 예견된 결과라고
꼬집었습니다.

{정유나/해운대구 주민/”구청이나 주민센터는 우리 주민들을 대변해야 하잖아요.
그런데 무분별하게 무조건 허가만 해준다고 능사는 아니잖아요. 항의를 하러 가도 너무
성의없이 법대로 했다는 말만 수없이 반복하거든요.”}

또 공직자 비리가 공공연히 드러난
엘시티를 포함해 대형 건설사업들이 해운대구에 집중된 만큼,
공직자 비리에 대한 조사가
철저히 진행돼야 한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양미숙/부산참여연대 사무처장/”각종 난개발 사업이 진행 돼 왔고, 현재도 진행되고 있고,
그런 사업들을 처리할 때 투명하게 진행됐는지에 대해서 의심을 갖게 되는 대목이라고 생각합니다.”}

구의회는 이같은 지적에 대해
구청 행정에 대한 견제를 더욱
강화하겠다는 입장입니다.

{김삼수/부산 해운대구의회 의원/”부끄러운 일이죠. 감시를 제대로 했더라면
이런 일이 없었을 수도 있는데, 물론 전임자들의 일이지만 앞으로라도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한편 구청측은 엘시티 비리와 함께
지난해 세금 추징 집행을 늘린 것이 주민들의 부정적인 설문 응답을
나오게 한 것으로 분석하고
내부 교육 등을 강화할
방침입니다.

{이명옥/부산 해운대구청 청렴조사팀장/”감사부서에 청렴조사팀을 신설했습니다.
내부 청렴교육을 더욱 강화하고 청렴해피콜을 지속적으로 운영하는 등 공무원의
태도 변화를 모색하겠습니다.”}

구청 행정에 대한 주민들의 불신이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대책이
실효성을 거둘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KNN 황보 람입니다.

황보람 기자
  • 황보람 기자
  • lhwangb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