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교육국제화특구 사업 사실상 무산

부산시가 부산시교육청과 함께
추진하던 교육국제화특구 사업이
부산시교육청의 신청 포기로 사실상 무산됐습니다.

부산시는 금정구와 사상구를
교육국제화특구로 지정해 달라고
오는 11일 교육부에 신청서를 제출할 계획이었지만,부산시교육청이 신청
포기 의사를 밝혀 더 이상 사업추진이 어렵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교육국제화특구 사업은 소외계층의
교육격차 해소 등을 위해
외국어 교육을 활성화하는 제도지만,영어몰입교육 등 또 다른 형태의
불평등을 양산한다는 이유로
진보 교육단체에서 반대해왔습니다.

김성기 기자
  • 김성기 기자
  • skkim@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