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앞바다에 떠있는 도시가 생긴다면…해양플로팅 심포지엄

조회수439의견0

“부산 앞바다에 떠 있는 도시가 들어선다면….”

부산시가 전국 처음으로 바다 공간을 활용한 신개념 도시 건설을 모색합니다.

부산시와 부산과학기술기획평가원(BISTEP)은 14일 오후 2시 벡스코에서 산·학·연 전문가와 시민 등 1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해양플로팅 마린토피아 조성 심포지엄”을 엽니다.

이번 심포지엄은 해상도시 건설 플랜을 시민과 함께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습니다.

송화철 한국해양대 교수가 “플로팅이 열어가는 해양도시의 미래”를 주제로 해양도시 건설 제안을 발표하고 임종세 BISTEP 전문위원이 “해양 플로팅 마린토피아 부산을 설계한다”를 주제로 해양도시의 청사진을 제시합니다.

이어 김영섭 부경대 총장이 좌장을 맡고 각계 전문가가 참여하는 토론회가 열려 해양 플로팅 마린토피아 조성사업의 실질적인 추진 방안을 모색합니다.

해양플로팅이란 수상에 대형 부유물을 띄워놓고 그 위에 건축물을 설치하는 구조물입니다.

최근 해수면 상승 등 환경변화에 대응하고 연안공간을 계속해서 활용하기 위해 플로팅 구조물을 활용한 해상도시가 새로운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부산시는 동삼혁신지구 해양클러스터 안에 스마트도시 기능을 갖춘 해양플로팅 마린토피아를 조성하기로 하고 추진계획을 수립 중입니다.

시는 2019년부터 2023년까지 5년간 1천500억원을 들여 친환경 해양공간을 건설해 해양문화·관광, 해양레저, 해양생태, 해양거주 등 복합용도로 활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부산시 등은 이번 심포지엄에서 도출된 전문가와 시민의 의견을 반영해 해양플로팅 마린토피아의 구체적인 조성계획을 수립한 뒤 정부 부처와 협의를 벌여 국비 사업으로 추진할 계획입니다.

민철구 BISTEP 원장은 “이번 심포지엄은 부산이 세계적인 스마트 해양도시 실현 가능성을 논의하는 기회의 장이 될 것”이라며 “각계 전문가와 시민 의견을 수렴해 해양플로팅 조성계획에 반영하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보도정보센터]

프로그램:

주요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