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스마트공장협의회 구성…4차 산업혁명 실질 대응

경남도가 정부 핵심공약인 스마트공장 보급과 확산, 유관기관 협력체계 구축을 위해 “경남 스마트공장협의회”를 구성했습니다.

경남도는 12일 도정회의실에서 스마트공장협의회 구성·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열었습니다.

도, 창원시, 김해시, 창원대, 한국전기연구원, 한국산업단지공단 경남지역본부, 중소기업진흥공단 부산경남연수원, 경남테크노파크, 경남 창조경제혁신센터, 창원상공회의소, 김해상공회의소 등 11개 기관이 참여했습니다.

이날 협약에 따라 11개 기관은 협의회를 구성해 스마트공장과 관련한 사업정보 공유, 기술개발, 인력양성, 경남 대표 스마트공장 지정·운영 등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습니다.

도는 스마트공장은 독일 제조업과 정보통신기술(ICT)을 융합한 독일의 4차 산업혁명정책인 “인더스트리 4.0″에서 시작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스마트공장은 제조업 비중이 높은 경남이 4차 산업혁명에 실질적으로 대응하고 기계·조선 등 주력산업 위기를 극복하고 경쟁력을 강화하는 데 필요한 사업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도내 스마트공장 보급·확산사업은 한국산업단지공단, 경남테크노파크, 경남 창조경제혁신센터, 창원대, 중소기업진흥공단 등 여러 기관에서 진행 중입니다.

경남 스마트공장협의회가 구성·운영됨으로써 도내 스마트공장 컨트롤타워 역할을 맡아 다양한 스마트공장 보급·확산이 유기적으로 이뤄질 것으로 도는 기대했습니다.

도는 이날 업무협약 이외에도 내년부터 스마트공장 전문컨설팅단을 구성해 기업을 상대로 스마트공장 진단·분석·홍보 등을 지원할 계획입니다.

한경호 지사 권한대행은 “이날 협약으로 경남형 스마트공장을 지원하는 컨트롤 타워를 구축하게 됐다”며 “앞으로 참석 기관 간 소통과 협력으로 경남이 스마트공장 확산의 중심지로 자리매김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