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약계층 행복정책 자문협의체 경남 도민행복위 출범

경남지역 여성·청소년·노인 등 취약계층을 위한 정책을 발굴하고 평가하는 “경상남도 도민행복위원회”(이하 도민행복위)가 12일 출범했습니다.

경남도는 이날 창원컨벤션센터에서 도민행복위 출범식을 열고 도민이 체감하는 행복시책을 발굴하는 민관 거버넌스 실현에 나선다고 밝혔습니다.

도민행복위는 지난 10월 경남도 간부회의 때 한경호 지사 권한대행이 “부서별로 100여개 위원회를 운영하면서 소관업무에 대해 고민하고 있지만, 개별위원회로는 한계가 있다”며 “도민 다수를 차지하는 여성, 청소년, 장애인, 노인 등 취약계층이 체감할 수 있는 시책을 발굴하고 종합적으로 평가하는 기능이 필요하다”고 제안해 추진됐습니다.

도민행복위는 이러한 취약계층을 위한 체계적인 정책 발굴과 추진을 위해 현장 목소리를 담아 도민행복 체감시책을 제시하는 “정책 자문 컨트롤타워”역할을 맡습니다.

이를 위해 경남도, 민간단체, 학계, 연구기관, 현장전문가, 일반도민 등 모두 88명이 참여하는 7개 분과를 구성했습니다.

성평등행복·미래세대행복·가족행복·자립자활행복·어르신행복·장애인행복·녹색행복 분과위원회가 활동합니다.

분과별로 12∼13명의 위원이 참여해 임기 1년간 성평등, 여성권익, 영유아 돌봄, 한부모·다문화가정 지원, 서민 중심 복지서비스, 노인복지, 장애인 사회참여, 건강한 생태환경 조성 등과 관련한 정책을자문하고 과제를 발굴·평가합니다.

전체위원회는 취약계층과 환경을 위한 도정 정책방향·비전을 제시하고 분과위원회 제안을 총괄 조정합니다.

전체위원회는 분기별 1회, 분과위원회는 월 1회 개최하고 긴급한 안건이 있으면 전체위원회와 분과위원회 모두 임시회를 열 수 있습니다.

또 일반도민이 참여하는 열린 회의를 개최해 다양한 계층의 의견을 반영합니다.

이날 출범식에서 도민행복위 공동위원장으로 한경호 지사 권한대행과 강재규 인제대 교수가 추대됐습니다.

7개 분과위원회 위원장으로는 김경영 경남여성단체연합 상임대표(성평등행복), 김병만 경남대 유아교육학과 교수(미래세대행복), 정혜란 참교육학부모회 경남지부 상담실장(가족행복), 엄태완 경남대 사회복지학과 교수(자립자활행복), 하국모 한국노인복지중앙회 경남지회장(어르신행복), 우길중 경남장애인단체총연합회 회장(장애인행복), 박현건 경남과학기술대 환경공학과 교수(녹색행복)가 선임됐습니다.

한 권한대행은 “도민행복위는 민간이 주도해 취약계층이 체감할 수 있는 정책을 발굴해 평가하는 민관 거버넌스 실현의 좋은 모델이 될 것이다”며 “도민행복위 출범식이 소통과 협치로 도민행복시대를 열어가는 반석이 될 것이다”고 말했습니다.[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