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지역 학교폭력 초등학교서 증가…중학교는 감소세

부산지역 학교폭력이 초등학교에서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부산시교육청은 13일 2017학년도 2차 학교폭력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이번 조사는 전국 시·도 교육청이 한국교육개발원에 위탁해 지난 9월 18일부터 10월 27일까지 온라인 설문조사 방식으로 이뤄졌습니다.

부산에서는 초등학교 4학년부터 고등학교 2학년까지 639개교, 21만6천661명(98.2% 참여)을 대상으로 실시됐습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학교폭력을 당했다는 피해 응답률은 0.4%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같았습니다.

중학교는 0.4%에서 0.3%로 줄었고 고등학교는 0.3%로 지난해와 같았습니다.

그러나 초등학교는 0.5%에서 0.6%로 0.1%p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초등학교 학교폭력 대책 마련이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피해 유형은 언어폭력(35.7%)이 가장 많았습니다.

다음으로는 집단따돌림·괴롭힘(15.8%), 신체 폭행(11.6%), 스토킹(10.7%), 사이버 또는 휴대전화를 통한 괴롭힘(10.6%), 금품갈취(7%), 강제추행·성폭력(4.8%), 강제적 심부름(3.8%)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가해자는 같은 반 학생이 56%로 대부분을 차지했습니다. 다른 학교 학생은 4.0%에 불과했습니다.

피해 장소는 교실(34.7%), 복도(15.2%), 특별실(11.4%), 운동장(7.7%), 화장실(3.2%)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부산교육청은 이번 설문결과를 바탕으로 2018 학교폭력 예방 종합대책을 마련할 방침입니다.[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