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고성천 AI 바이러스 이번에도 저병원성으로 확진

경남도는 고성군 철새도래지인 고성천에서 검출된 조류인플루엔자(AI) 바이러스는 이번에도 저병원성으로 확진됐다고 13일 밝혔습니다.

도는 이 날 농림축산검역본부로부터 지난 5일 고성군 고성읍 기월리 고성천 주변에서 채취한 분변 시료에서 검출된 H5N2형 AI 바이러스는 저병원성이라고 통보받았다고 전했습니다.

이에 따라 도는 AI 바이러스가 검출된 고성천 주변 반경 10㎞ 이내에 내려진 가금류 이동제한 명령을 해제했습니다.

그러나 주요 진·출입로를 폐쇄해 사람과 차량 출입을 통제하고 도로와 하천변 소독은 계속합니다.

가금류 사육농가 예찰과 야생조류 접근을 막기 위한 그물망 설치 등 AI 바이러스 차단활동도 지속해서 벌입니다.

앞서 지난달 22일에도 고성천 주변 2곳에서 채취한 시료에서 H5형 AI 바이러스가 검출됐으나 모두 저병원성으로 확진됐습니다.

도는 최근 전남 영암군 씨오리 농장에서 고병원성 AI가 확진된 이후 부시장·부군수회의를 열어 과하다 싶을 정도로 AI 방역과 차단에 나서달라고 당부한 바 있습니다.[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