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석유 판매한 창원시의원 입건

현직 창원시의원이 운영하는 주유소에서 가짜 석유를 판매하다 적발된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마산중부서는
지난 8월 경유와 등유를 혼합해 만든 가짜석유제품을 판매한 혐의로
창원시의원 A씨와
주유소장 B씨 등 2명을 입건했으며,
적발된 가짜 석유는 1천 6백리터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태훈 기자
  • 이태훈 기자
  • lth4101@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