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 정적제거 사주설 주장 폭력배 징역 3년 구형

창원지검 통영지청 형사2부는
거제시장 정적 제거 사주설을 주장한
63살 장 모씨에 대해
징역 3년에 추징금 7천 160만원을
구형했습니다.

장 씨는 지심도 유람선 허가 청탁을
미끼로 한 사업브로커로부터
7천 160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검찰은 함께 기소된 전 시의회 부의장이자 장 씨의 매형인 70살 A씨에 대해서는 징역 3년에 추징금 1천 510만원을 구형했습니다.

길재섭 기자
  • 길재섭 기자
  • jskil@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