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단독] 남교사가 동료 여교사 몰카 파문

{앵커:학교내 몰카가 범죄 수준입니다.

남자교사가 교실에 몰카를 설치했다 들통난데 이어서

이번에는 부산의 한 초등학교에서 남자교사가 동료 여교사들의 신체를 몰래 촬영한 혐의가 드러났습니다.

파문이 일면서 교단의 신뢰가 추락하고 있습니다.

주우진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리포트}

부산의 한 초등학교가 몰카 파문에
휩싸인 건 지난달 초입니다.

여자 교사 2명이, 동료 40대 남자
교사 A 씨를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A 씨가 책상 밑으로 휴대전화를 숨겨, 몰래 찍는다고 느꼈기 때문입니다.

A 씨의 휴대전화를 넘겨받은 경찰은
사진 복구와 분석에 집중했습니다.

그 결과, 동료 여교사 2명을 포함해
모두 3명의 피해자를 확인했습니다.

학교측은 A 씨가 높은 근무평점에다 표창도 받았던터라 충격에 빠졌습니다

{학교 관계자 “이런 일이 일어나서 저희 학교 입장에서도 죄송하게 생각합니다. (피해) 선생님들이 충분히 심리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심리 치료센터 안내도 해드리고…”}

“사건이 불거지자 해당 교사를 곧바로 직위해제한 교육청은 수사 결과에
따라 최종 징계 수위를 결정한다는
계획입니다.”

몇달 전에는 경남에서도 여고 몰카
사건이 불거져 물의를 빚었습니다.

남교사가 교실에 몰카를 설치했다가 들통나 중징계를 받았습니다.

일선 교사들의 잇따른 성추문으로
교단의 신뢰가 무너지고 있습니다.

KNN 주우진 입니다.

주우진 기자
  • 주우진 기자
  • wjjo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