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건강365-오십견

{앵커: -오십견에 대한 대표적인 오해가 있죠. 그냥 두면 저절로 낫는다는건데요.

초기에 치료해야 관절이 심하게 굳는걸 막을 수 있습니다. 수술 말고도
다양한 치료법이 있는데요. 건강365에서 알아봅니다. }

{리포트}

어깨가 아프면 제일 먼저 생각나는 질환, 바로 오십견입니다.

누구나 들어본 적이 있을 정도로 많이 알려졌는데요.

그만큼 잘못된 상식도 많습니다.

먼저 오십견은 정확하게 어떤 상태를 말하는걸까요?
{이승원 AK정형외과 원장 / 대한도수치료의학회 학술이사, 대한응용근신경학회 명예회장 }

어깨 관절은 우리 몸의 관절 중에서 가장 운동 범위가 넓은 관절입니다.

그만큼 관절의 유연성이 많이 요구되는데, 이 어깨 관절의 관절막이 유착되어서 팔을 움직일 때마다 아프게 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런 상태를 유착성관절염, 오십견, 동결견이라고 합니다.

오십견은 평소에 잘 안 쓰는 어깨쪽에
잘 생깁니다.

당뇨나 갑상선질환, 뇌졸중이나 자가면역질환 환자는 더 취약한데요.

오십견은 어깨관절에 염증이 생겨서 관절막이 유착되는 것이기 때문에 팔을 움직일 때 통증이 생깁니다.

특히 팔을 뒤로 돌릴 때 통증이 심하고 밤에 돌아 누울 때 아파서 깹니다.

목 디스크는 머리, 목을 움질일 때 어깨나 팔로 가는 방사통이 생기는 것이고 오십견은 팔을 움직일 때 어깨가 아픈 것입니다.

오십견은 이름답게 실제로도 50대 이상의 어깨를 위협하고 있었습니다.

환자 열 명 중 세 명 이상이 50대였고
60대와 70대가 뒤를 이었는데요.

결국 오십대 이상 열 명 중 여덟명은 오십견을 앓고 있었습니다.

수술하지 않는 보존적인 치료가 우선입니다.

일반적인 치료는 관절내주사, 물리치료, 운동치료인데 단점은 치료기간이 오래 걸린다는 것입니다.

치료기간을 단축할 수 있는 효과적인 치료는 관절수동술이라는 치료법입니다.

어깨부위로 가는 상완신경총을 국소마취해서 통증을 느끼지 않게 한 다음 관절에 주사를 놓고 어깨 관절을 다양한 방향으로 움직이게 해서 관절의 유착된 부위를 풀어주는 치료법입니다.

빠른 시간 내에 어깨관절을 통증이 움직일 수 있게 하는 효과적인 치료입니다.

오십견에 대한 대표적인 오해는 놔두면 저절로 낫는다는 건데요.

그대로 두면 관절이 더 굳고, 목과 허리에도 부담을 줄 수 있습니다.

평소에 어깨 관절을 다양한 방향으로 움직이는 가벼운 체조만 하더라도 충분히 오십견을 예방할 수 있습니다.

또 어깨에 통증이 생기면 자가치료를 하지 말고, 바로 전문의의 진료를 통해서 통증의 원인을 찾는 것도 중요합니다.

오십견과 어깨힘줄파열. 헷갈리지만 대처방법은 정반대입니다.

스트레칭을 해야 낫는 오십견과 달리, 어깨힘줄파열은 어깨 사용을 최대한 줄여야되는데요.

정확한 진단이 중요하겠죠. 건강365였습니다.

이아영 구성작가
  • 이아영 구성작가
  • yyy@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