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건강365-척추관협착증

{앵커: -척추관이 좁아져서 신경을
압박하는 질환, 바로 척추관협착증이죠.

수술 말고도 통증을 덜어주는 다양한 방법이 있다고 하는데요. 건강365에서 확인해보시죠. }

{리포트}

{이승원 AK정형외과 원장 / 대한도수치료의학회 학술이사, 대한응용근신경학회 명예회장 }

허리디스크만큼이나 노년층을 괴롭히는 허릿병이 있습니다.

바로 척추관 협착증인데요.

디스크는 10대부터 노년층까지 환자
연령대가 다양하지만, 협착증은 주로 장*노년층에서 발생합니다.

디스크 탈출증은 디스크로 인해서 팔이나 다리로 가는 신경을 압박해서 생기는 질환이고, 협착증은 그 신경이 나가는 구멍이 좁아진 것을 말합니다.

연령별로는 70대 환자가 제일 많았습니다.

뒤이어 60대와 50대, 80세 이상 순으로 나타났는데요.

성별로 보면 환자 열 명 중 여섯 명 이상이 여성이었습니다.

신경성 파행이라고 하는데 서있거나 걸어다닐 때 허리, 엉덩이, 다리가 터질 듯이 아프게 됩니다.

그런데 앉으면 서서히 그 증상이 사라집니다.

이 질환은 주로 고령층에게 많이 나타나는만큼 신중한 치료가 필요합니다.

절개가 필요한 수술 대신, 보존적인 치료를 먼저 생각해보는 게 좋은데요.

도수치료 중에서 기구를 사용해서 척추의 미세한 삐뚤어짐을 교정하는 치료법이 있습니다.

척추의 앞쪽 즉 복부를 통해서 특정한 파장의 LED를 같이 사용하면, 협착증으로 인한 증상이 호전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런 방법은 고혈압이나 당뇨 같은 만성질환자에게 적합합니다.

대신 질환 초기에 병원을 찾아야 제대로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협착증은 크게 2가지로 나누어지는데 척추 중심의 척추관이 좁아진 경우는 양쪽 다리에 증상이 생기고 신경이 지나가는 추간공이 좁아진 경우는 한쪽 다리에만 증상이 생깁니다.

도수치료는 대체로 추간공이 좁아진, 한쪽 다리나 엉덩이에 증상이 있는 경우에는 도움이 됩니다.

협착증을 예방하려면 허리와 복부 근육을 튼튼하게 만드는 게 필요한데요.

노년층은 가벼운 스트레칭이나 걷기 같은 부담 없는 운동을 해야 부상 위험을 줄일 수 있습니다. 건강365였습니다.

이아영 구성작가
  • 이아영 구성작가
  • yyy@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