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야당 부산시장 후보군 경선준비 돌입

{앵커:
자유한국당의 부산시장 후보 진영들이
급격히 경선체제로 전환하고
있습니다.

홍준표식 전략공천보다 경선 가능성이
높아졌기때문인데요,

해가 바뀌면 움직임이 본격화 될
전망입니다.

서울에서 전성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홍준표 대표가 밀던
장제국 동서대 총장과
안대희 전 대법관의 불출마 선언,

바로 다음날 이어진 홍준표 대표와
서병수 부산시장의 화해성 만남,

전략공천 방침이 경선으로 급선회한 과정입니다.

바로 다음날 각 진영의 발걸음이
분주해졌습니다.

이종혁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은
최고위원직을 사퇴하면서 사실상
부산시장 출마를 선언했습니다.

이 전 최고위원은 한국당의 아성인
부산이 흔들리고 있다며 부산 수성을
위한 장수로 나서겠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이종혁 전 자유한국당 최고위원/반드시 부산을 지키는 최선봉의 전사가 되어 당과
이 나라 자유민주주의를 수호하겠습니다.}

이미 시장 출마를 선언한 박민식 전 의원도 경선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박 전 의원은 서병수 현 시장으로는
백전 백패의 구도라며 개혁보수의
젊은 자신이 확장성과 경쟁력 있는
대안이라는 점을 강조하는데 주력하고 있습니다.

{박민식 전 국회의원/현재 나오는 각종 여론조사나 광역시도지사 단체장 평가
같은 것을 보면 서병수 시장님에 대해서 그렇게 좋은 점수가 나오지 않지 않습니까?}

서병수 시장은 대안론의 압박에서
거의 벗어났습니다.

전략공천과 서병수 배제론이 해소된것이 본격적인 경선준비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홍대표와의 화기애애한 회동과
시민들의 마음를 얻으라는 주문이
격려로 해석되면서 서 시장 진영에
오랜만에 볕이 든 형국입니다.

전략공천이냐 경선이냐를 두고
흔들리던 야당의 부산시장 공천구도가
해를 넘기기 전에 윤곽을 잡아가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KNN 전성호입니다.

전성호 기자
  • 전성호 기자
  • j111@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