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ml5 Player로 보기 jwplayer로 보기
전체화면보기


※ HTML5 PLAY는 Internet Explorer 11에 최적화 되어 있습니다.
※ Internet Explorer 10 이하의 웹 브라우져를 사용하실 경우 FLASH PLAY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FLASH PLAY로 동영상이 보이지 않을 경우 FLASH PLAYER를 최신버전으로 업그레이드 해 주시기 바랍니다.

KTX 양산역 신설논란

조회수6.67K의견0

{앵커:부산발 KTX는 울산과 밀양역 두 갈래로 향합니다.

이 두갈래 모두 양산을 지나는데,

정작 양산에는 KTX역이 없습니다.

이 때문에 양산에 촐도역사를 만들자는 요구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송원재기잡니다.}

{리포트}
부산을 출발한 ktx는 두갈래 길로
양산을 거쳐갑니다.

하나는 부산역에서 양산 동면을 지나
울산역으로 향하는 길이고,
또하나는 부산역과 구포역에서 양산
물금을 지나 밀양역으로 가는
길입니다.

지난 6월 양산시는 물금에 ktx역을
만들자고 제안했지만 정부는
거절했습니다.

이번에는 양산시의회가 동면에 역을
신설하자고 건의하고 나섰습니다.

{이기준/양산시의원/우리 양산뿐 만 아니라 부울경이 함께 이용할수 있는 울산과 부산의 중간역사가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양산뿐 아니라 동부산지역을
포함하면 양산역의 필요성이 높다는
주장입니다.

양산역 신설은 부산과 구포역을
보완할수 있다는 점에서는 설득력을
갖습니다.

하지만 이번에도 고속열차가
완행열차가 될수있다는 정부의
거부가 예상됩니다.

정부의 반대를 넘어 양산역 신설 요구를 현실화 시키기위해서는 수요 조사등 보다 꼼꼼한 준비가 필요합니다
ktx역을 신설하는 문제는 고속철도의
본래기능과 주민들의 교통편의
사이에서 찬반양론이 불가피한 만큼
시간을 갖고 충분한 논의가 필요할
것으로 보입니다.

KNN 송원잽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