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물폭탄에 침수차량 피해 눈덩이

{앵커:물폭탄같은 폭우에 차량 수천대가 침수피해를 입었습니다.

수리센터에는 고장 수리를 위해 몰려든 차량들이 넘쳐나고 있습니다.

김건형 기자가 현장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폭우가 내린 지 만 하루가 넘도록 물이 가득차 있던 부산의 한 지하주차장입니다

이틀만에 겨우 한 층만 물을 빼냈더니 흙탕물을 뒤집어쓴 차량 십여대가 모습을 드러냅니다.

여기저기 뒤엉킨 채 널부러진 차량들,

아직 물이 빠지지 않은 지하2층엔 수십대가 더 있습니다.

보험사에 신고된 침수 차량만 줄잡아 3천대입니다

"폭우 피해가 극심한 부산 기장의 주요 자동차 정비업체에는 이처럼 침수차량이 계속 밀려들어오면서 완전히 포화상태입니다."

그나마 정비소까지 들어온 차량들은 형편이 낫습니다.

대다수 침수차량은 곳곳에 마련된 임시주차장으로 견인되고 있습니다.

온통 진흙 범벅의 시트에,

유리창은 완전히 박살났고,

물에 잠겼던 엔진룸엔 지푸라기들이 한가득입니다.

{조호성/손해보험협회 영남본부 과장}

잠정 집계된 침수 차량 피해액만 250여억 원, 얼마나 더 늘어날지 모릅니다.

각종 지원 규정을 꼼꼼히 챙겨야 그나마 피해 복구에 도움을 받습니다.

자연재해지만 자기차량 손해담보 가입차량은 피해를 보상받을 수 있습니다.

{권명섭/자동차업체 관계자/"보험회사에 책정해놓은 각차의 차량가액이 있습니다. 그 가격보다 수리비가 더 많이 나오면 폐차를 하시는 게 맞고, 그 가격보다 수리비가 적게 나오면 수리를 하시는게 맞다라고 저희들이 안내를 해드립니다."}

고장 수리뿐아니라 보험 등의 침수차량 뒷처리도 만만치 않습니다.

KNN 김건형입니다.

김건형 기자
  • 김건형 기자
  • kgh@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