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부산시장 후보, 경선하자 vs 말자

{앵커:
6.13지방선거에 가장 관심지역 가운데 대표적인 곳이 부산시장입니다.

이를 두고 여야 할 것없이 후보 선출방식을 놓고 고민입니다.

인지도와 경쟁력을 갖춘 후보들은 직행을 원하고, 다른 후보들은 경선을 요구하는데,
어떻게 정리가 될까요?

표중규 기자입니다.}

{리포트}

부산 기초의회 여당의원들이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의 부산시장 출마를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김장관은 출마의사가 없다고 밝혔는데도 지역조직에서 출마를 강력히
요구하고 있습니다.

{손용구/더불어민주당 부산진구의회 의원/현 해수부 장관으로서의 행정경험과 3선 국회의원으로서의
경륜을 갖춘 김영춘 장관이 이번 6.13지방선거에 부산시장 후보로 나서야합니다.}

현재 당내에서 지지율 1위인 오거돈 전 장관이 내심 추대를 생각하고 있는데다 이호철 전 수석의
불출마 선언으로 경선 열기 자체는 미지근합니다.

하지만 김장관이 출마선언을 하는 순간 판세는 급변할 것으로 보입니다.

자유한국당 역시 경선 자체가 여전히 미지수입니다.

박민식, 이종혁 전 의원은 경선을 요구하고 있지만 홍준표 대표는 경선을
위한 경선은 없다는 입장입니다.

{홍준표/자유한국당 당대표/경선을 할때쯤 다른 후보들이 약진을 한다면 모르되,
그렇지 않고 1,2위 격차가 경선이 의미없는 정도의 격차가 생길때는, 경선을 위한 경선은 안 한다 이겁니다.}

서병수 시장으로서도 굳이 경선을 이야기할 이유가 없습니다.

반대로 통합이 논의되고 있는 바른정당과 국민의당은 어떻게든 경선으로 분위기를 띄워야하는 상황입니다.

{이성권/바른정당 부산시당위원장/바른 정당의 유승민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와의 협의를 거쳐서
바른정당의 정식적인 후보로 된 상태입니다. 통합신당이 꾸려지게 되면 국민의당 쪽에 출마할 사람이 있으면 경선을 할 수도 있고…}

하지만 경선을 하고 싶어도 마땅한
대상이 없는게 숙제입니다.

부산시장 후보를 놓고 경선을 하자는 쪽과 하고 싶지 않은 쪽의 줄다리기는 공천방식이 확정되는 2월말까지 치열하게 계속될 전망입니다.

KNN 표중규입니다.

표중규 기자
  • 표중규 기자
  • pyowill@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