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경남서 익명의 시민 2억6천4백만원 기부

사랑의 온도탑도 얼게하는 요즘
경남에서 이름을 밝히지 않은 한 시민이 2억여원을 기부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경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신상을 밝히지 않은 한 시민이 지난 18일
모금회 계좌로 2억6천4백만원을 기부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경남모금회로 모금된 개인 기부액중 두번째로 많은 금액으로,모금회로 보낸 편지에는 지난 2011년 8월부터 매년 적금을 넣었다며 중증장애인에게 써달라고 적혀있었습니다.

윤혜림 기자
  • 윤혜림 기자
  • yoon@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