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개인소지 총기 관리 사각지대

{앵커:진해에서 모의권총을 들고 경찰서에 난입한 사건에 이어 창녕에서는 사촌지간에 공기총을 쏘는 등 총기관련 사고가 잇따르고 있는데요,

특히 개인 소지 총기의 경우 이처럼 범죄에 악용될 가능성이 언제나 열려 있습니다.

윤혜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경찰서 총기 보관소에 각종 총기가 가득합니다.

5.5mm구경 이상 엽총과 공기총으로 수렵용이 대부분입니다.

하지만 경찰서가 아닌 개인이 보관할 수도 있습니다.

구경 5mm 이하 총기의 경우 소지허가증과 수렵면허증이 있는 사람에 한해 개인소지가 가능하고 실제 사용하기 위해서는 따로 포획 허가증도 받아야 합니다.

{조현수/경남 창녕경찰서 생활안전과장}

개인소지 총의 경우 사실상 관리 사각지대에 있어 각종 범죄에 악용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실제로 지난 26일 경남 창녕군에서는 사촌형제끼리 말다툼 끝에 총기를 쏘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경찰은 축사 오물문제로 싸우던 46살 K씨가 사촌형인 55살 K씨에게 공기총을 발사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총알은 허벅지를 관통했고 이에 격분해 사촌형은 총을 빼앗아 동생을 때려 숨지게 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범행에 사용된 공기총은 평소 밭의 새를 쫓기 위해 사용했던 것으로 개인소지 허가를 받았습니다.

하지만 집안 잠금장치가 있는 곳에 보관해야 하는 규정을 무시하고 당시 밭 굴삭기 안에 있었습니다.

또 총을 사용하기위한 포획허가증도 없었습니다.

경남지역에만 총기허가를 받은 사람은 만2천명, 개인 소지까지 가능한 사람은 5천여명에 이릅니다.

KNN 윤혜림입니다.

윤혜림 기자
  • 윤혜림 기자
  • yoon@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