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재난지역 지정 추진 본격화

{앵커:박근혜 대통령이 부산 기장 수해지역을 전격 방문하는등 피해지역에 대한 특별재난 지역 지정이 본격 추진되고 있습니다.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되면 피해복구에도 큰 힘을 얻게 될 전망입니다.

송준우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박근혜 대통령이 폭우로 엉망이 된
부산 기장군 좌천마을을 찾았습니다.

특별재난 지역 지정에 힘을 실어주는 부분입니다.

특별재난 지역이 되면,
피해 주민들에 대한 저리 융자는 물론 각종 세제혜택과 공공시설물 복구까지 대규모 국비 지원이 가능해집니다.

{박근혜 대통령/"여러가지로 지원을 많이 해드려야되는데 부족함이 많아서 항상 마음에 걸리는데 앞으로 많은 노력을 하겠습니다"}

그러나 문제는 이번 폭우 피해지역이 부산시 전역에 걸쳐있는 반면, 재난지역 지정은 구군별로 차이가 있다는 것입니다.

구 재정 상황과 피해규모에 따라
규모가 작은 북구 등은 피해액 75억원이상부터, 금정구와 기장군은 90억원, 규모가 큰 해운대와 강서구는 105억원이 넘어야 해당이 됩니다.

{이갑준(부산시 안전행정국장)/"(폭우)피해 내용이 누락되지 않도록 하는것과 함께, (당장) 외부로 드러나지는 않겠지만 앞으로 피해수립을 해야할것까지 다 포함시키도록 조치하고 있습니다"}

부산시는 전체 피해규모를 산정해 지정 가능성을 파악하고 정부에 선별 지원요청을 할 계획입니다.

"심각한 폭우 피해를 당한 이곳 석대화훼단지는 해운대구입니다.

해운대구가 특별재난지역에 지정되지 않을 경우 바로옆 기장군과는 달리 아무런 법적 보상을 못받게됩니다"

이때문에 재난지역 선정에서 소외되는 피해주민들에 대한 별도의 지원대책도 함께 요구되고 있습니다.

특별재난지역 지정은 유례없는 폭우피해로 생활 터전을 잃은 피해 주민들에게 한가닥 희망이 되는 것은 물론 피해복구를 앞당기는데에도 힘이 될 전망입니다.

knn 송준우입니다.

송준우  
  • 송준우  
  • songjwoo@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