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부산 콜핑 소속 노선영, 연맹 착오로 올림픽 출전 무산

부산 콜핑 소속의
여자 스피드 스케이팅 선수 노선영이
빙상연맹의 행정 착오로
올림픽 출전이 무산됐습니다.

올림픽 팀추월 출전 규정을 제대로
챙기지 못한 실수였지만
연맹은 어쩔 수 없다는 입장만
내놓고 있습니다.

노선영은 2년 전 암으로 세상을 떠난
쇼트트랙 선수 동생 노진규에게
평창 메달을 바치겠다는 각오로 4년 간 훈련했습니다.

하지만 빙상연맹의 어이없는 실수로
올림픽 출전이 무산돼 안타까움이
커지고 있습니다.

KNN관리자  
  • KNN관리자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