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김재훈 부산지검 1차장검사 명퇴 신청

검찰의 국정원 댓글 수사
방해 혐의에 연루돼, 지난해 11월
서울중앙지검에서 참고인 조사를
받았던 부산지검 김재훈 1차장 검사가
오늘(26) 법무부 인사에서 서울고검
검사로 발령나자 곧바로 명예퇴직을
신청했습니다.

김 차장검사는 블랙리스트 작성과
실행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은
추명호 전 국정원 국익정보국장과
전화통화를 한 뒤 최윤수 전 국정원
2차장 등에게 수사 상황을 전달했다는 의혹으로 참고인 조사를 받았으며,
김 차장검사는 당시 안부차원의
전화통화를 했을 뿐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주우진 기자
  • 주우진 기자
  • wjjo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