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범기간에 흉기로 여성 무차별 폭행 20대 징역 4년

누범기간에 흉기로 여성 무차별 폭행 20대 징역 4년

품을 빼앗으려고 귀가하는 여성을 망치로 마구 때려 상처를 입힌 20대 남성이 징역 4년을 선고받았습니다.

이 남성은 형량이 가중되는 누범 기간에 또 범행을 저질렀습니다.

부산지법 형사6부(김동현 부장판사)는 강도상해, 야간주거침입절도, 건조물침입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25) 씨에게 징역 4년을 선고했다고 31일 밝혔습니다.

범죄사실에 따르면 A 씨는 지난해 11월 15일 오후 8시 10분쯤 부산의 한 원룸 계단에 숨어 술을 마시다가 귀가하던 50대 여성 머리를 미리 소지한 망치로 수차례 내리쳐 상처를 입힌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당시 A 씨는 여성이 쓰러지자 재차 망치로 때린 뒤 가방을 빼앗으려고 했지만 여성이 큰소리로 외치며 저항하는 바람에 그대로 도주했습니다.

A 씨는 이어 11월 17일과 18일 밤에 각각 북구와 사상구 주택에 침입해 노트북과 귀금속 등 200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쳤고 앞서 사상구의 한 아파트 지하 배관실에 침입해 음식을 먹고 잠을 잔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2015년 12월 군 복무 중 탈영해 군무이탈죄로 보통군사법원에서 징역 1년을 선고받은 A 씨는 2016년 9월 국군교도소에서 출소한 뒤 누범 기간에 다시 이 같은 범행을 저질렀습니다.

재판부는 “A 씨는 누범 기간에 범행을 저질러 현재까지 피해가 회복되지 않았고 피해자들도 A 씨 처벌을 원하고 있다”며 “그러나 잘못을 반성하고 있는 점, 피해 여성의 상해 정도가 비교적 중하지 않고 사건 피해액이 크지 않은 점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습니다.[보도정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