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해운대을 보선, 지방선거 빅매치 되나

{앵커:구속 상태인 배덕광 의원의 사퇴로 부산 해운대을 국회의원 보궐선거가 현실화 됐습니다.

여야 모두 전략공천이 유력한 가운데 이번 지방선거에서 여야의 승패를
가르는 정면승부가 예상됩니다.

표중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자유한국당 배덕광 의원의 사퇴로
해운대을 지역구의 보궐선거가
확정됐습니다.

부산경남에서 유일한 국회의원
보궐선거인데 전통적으로 자유한국당 강세였지만 최근은 여야박빙 지역으로 평가되고 있습니다.

때문에 자유한국당에서는 일찌감치 김대식 여의도연구원 원장의 전략공천설이 대두되고 있습니다.

여기에 지난 총선때 출마가 거론됐던 안대희 전 대법관 역시 여당카드에
따라 차출될 수 있다는 입장입니다.

더불어민주당은 고민이 깊어보입니다.

자유한국당에 맞설 거물급 전략공천이냐, 해운대을에 오랜 뿌리를 둔
윤준호 지역위원장이냐가 관건입니다.

윤 위원장은 배덕광 의원 사퇴가 알려지자 곧바로 보궐선거 출마의지를
분명히 밝히고 준비에 나섰습니다.

{강경태/신라대학교 국제관계학부 교수/해운대에 누가 출마하느냐, 그 출마한 사람의 상승세, 혹은 하락세가 나머지 지방선거 후보들의 심리, 당락에도 어느정도 영향을 미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에서도 이해성 전 청와대 홍보수석이 출마의사를 굳히는등 거물급 충돌이 가시화되는 가운데,
PK정치판의 풍향계가 될 해운대 을 보궐선거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KNN 표중규입니다.

표중규 기자
  • 표중규 기자
  • pyowill@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