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부산 제조업 경기 부정적 전망 계속

부산상공회의소가
지역 주요 제조업체 180곳을 대상으로 조사한 1분기 경기전망지수가 89로
여전히 100을 넘지 못해 경기를
부정적으로 전망하는 제조업체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부산상의는 불황과 함께 노동정책
강화 등 정책적 요인으로 경영부담이 증가했고 원화 강세와 통상압력 등
수출환경도 악화했기 때문으로
분석했습니다.

이런 부정적 전망으로 조사대상
기업의 86%가 올해 사업계획을
보수적으로 세웠다고 밝혔습니다.

윤혜림 기자
  • 윤혜림 기자
  • yoon@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