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기로에 선 창원광역시, 안시장과 운명 함께

{앵커:
4년 전 지방선거에서 안상수 현 창원시장은 광역시승격 공약을 내걸어 당선됐습니다.

그런데 올 지방선거 창원시장 후보군들은 여야없이 일제히 반대입니다.

안상수 시장의 재선여부에 광역시 추진의 운명이 걸리게 됐습니다.

김상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자유한국당의 창원시장 후보군인 최형두 전 청와대 비서관은 대도시 창원에서도 구청장을 직선제로 뽑아야한다는 내용의 헌법소원을 냈습니다.

{최형두 전 청와대비서관”창원마산진해가 통합 뒤에도 계속 분리 움직임이 끊이지않고 소외감도 느낍니다. 이런 소외감과 이탈하려는 움직임을 (구청장직선제로)해소해야 합니다”}

광역시가 되면 자연스레 구청장을 직선제로 할 수 있을텐데 구청장 직선제만 들고 나선 건 광역시 승격추진에는 선을 그었다는 뜻입니다.

김종양 전 경남경찰청장은 광역시 대신 특례시 추진을 공약으로 내걸었습니다.

{김종양/”구 마산창원진해 간의 여전한 지역장벽을 허물어야 합니다”}

조진래 전 경남개발공사 사장은 인구와 경제지수가 추락하는 상황에서 승격 추진은 무리가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강기윤 전 의원은 권역별 특화전략을 앞세워 광역시 승격 추진에 부정적입장을 나타냈고,

한때 안시장의 광역시 승격을 도왔던
김충관 전 창원시 부시장마저 승격
추진에 현실적 한계가 있다는 입장을 내놓았습니다.

“다른 당은 물론 같은 자유한국당 내 경쟁후보들 모두 광역시 추진에 부정적 견해를 드러내고 있는 셈입니다”

안상수 시장은 확고합니다.

장기적 과제로 삼아 체계적으로 준비할 것이며, 적임자는 자신 밖에 없다는 입장을 여러차례 밝혔습니다.

결국 광역시 승격 문제는 이번 지방선거에서 안상수 시장의 재선여부와 운명을 같이하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KNN 김상진입니다.

김상진 기자
  • 김상진 기자
  • newstar@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