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센텀시티 공유재산 개발 ‘공공성’ 담보돼야-[2]

{앵커:부산 센텀시티에 남은 마지막 시유지 개발 특혜 논란과 관련해,
공유재산 관리에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공공성 담보를 위해,성급한 개발보다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김성기 기자입니다.}

{리포트}

개발방식과 방향을 놓고 논란을 빚고 있는 부산 센텀시티내 남은 마지막
시유지입니다.

게임과 영화영상,ICT 등 콘텐츠 관련 기업들은,부지개발에 직접 참여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관련 용도로 제한된 만큼,어차피
자신들이 입주할 수 밖에 없다는 논리입니다.

{콘텐츠 관련 협회 관계자/”최대 협회당 1,000평씩,한 회사당 50평씩이라도,최대 20명을 모아오라고 얘기를 했습니다.”}

최근엔 참여 업종과 범위를 대거 넓혀 연합회를 꾸리고 조합까지 만드는 등 부산시를 압박하고 있습니다.

대규모 조직을 앞세워,우선 분양권 등 부동산개발에 참여하겠다는 의도입니다.

사정이 이렇자,조직 내부에서 조차
자성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00 콘텐츠 관련 협회 관계자/”부산시에서 불하하는 땅이 있는 모양인데,회원사들은 거기에 목적이 많은 것 같습니다.”}

땅주인인 부산시는 공영개발로 가닥만 잡았지,여전히 갈팡질팡하고 있습니다.

최근 입주를 시작한 부산영상산업센터나 콘텐츠 업체들이 모여있는 부산문화콘텐츠콤플렉스는,초기부터 분양이 아닌 임대방식으로 운영중입니다.

때문에 특혜 시비가 원천적으로 없었습니다.

“공유재산 관리에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면서,공공성 담보를 위해 성급한 개발보다는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KNN김성기입니다.”

김성기 기자
  • 김성기 기자
  • skkim@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