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구청장 친인척 무기계약직 채용 비리 수사

부산북부경찰서는
북구청장의 친인척이
구청 무기계약직에 채용되면서 불거진
채용 비리 의혹에 대해 수사에
나섰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지난 2011년, 북구청장의
친인척 2명이 구청 무기계약직으로
채용된 것과 함께, 지역 구의원과
동 주민자치위원장과 등
지역 유력인사들의 친인척이
무기계약직으로 채용된 것과 관련해
관련자들을 조사할 방침입니다.

황보람 기자
  • 황보람 기자
  • lhwangb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