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제대 장영실관서 불…교수·학생 30여명 대피

조회수562의견0

13일 오전 11시 48분쯤 경남 김해시 어방동 인제대 장영실관 4층 건축학과 캐드실(컴퓨터 이용 설계실)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났습니다.

불이 나자 대학 내 자체 소방대가 신속히 소화전을 동원해 진화 작업을 벌여 10여 분 만에 초기 진압을 했습니다.

이어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서 소방대가 진화에 나서 5분여 만에 완전히 불을 껐습니다.

대학 자체 진화 과정에서 연기를 흡입한 교직원 1명은 소방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이 교직원은 경상이라고 소방당국은 밝혔습니다.

화재 당시 건물에 설치된 화재경보기가 곧바로 울리면서 강의실, 실습실, 교수연구실 등에 있던 학생과 교수 등 30여 명이 신속히 밖으로 대피해 추가 인명피해는 없었습니다.

이 대학 1층 종합상황실 근무자들은 화재경보기가 울리자 평소 소방훈련 때 익힌대로 일부는 신속히 소화전으로 진화에 나서고 나머지는 건물 안 사람들을 밖으로 대피하도록 유도했습니다.

이날 불로 건축학과 캐드실 30㎡와 컴퓨터, 기자재 등을 태워 소방서 추산 600만원 상당의 재산피해를 냈습니다.

대학 관계자는 “방학 중이어서 건물 내 사람이 많지 않았고 평소 익힌 비상대응절차에 따라 침착하게 대처해 큰 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전기적 요인으로 불이 난 것으로 추정하고 발화지점을 중심으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보도정보팀]

프로그램:

주요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