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ml5 Player로 보기 jwplayer로 보기
전체화면보기


※ HTML5 PLAY는 Internet Explorer 11에 최적화 되어 있습니다.
※ Internet Explorer 10 이하의 웹 브라우져를 사용하실 경우 FLASH PLAY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FLASH PLAY로 동영상이 보이지 않을 경우 FLASH PLAYER를 최신버전으로 업그레이드 해 주시기 바랍니다.

겨울가뭄에 봄농사 걱정

조회수524의견0

{앵커:
지난해말 시작된 가뭄이 올해들어서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경남지역은 예년보다 겨울 저수량이
턱없이 부족해 벌써부터 봄농사를
걱정하고 있습니다.

길재섭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경남 고성의 한 저수지.

저수지 바닥 일부에만 얼음이 채 녹지 않은 물이 고여 있습니다.

저수지 바깥쪽으로는
지난해 여름 가뭄때부터 계속
맨 땅이 드러나 있는 상황입니다.

지난해 경남지역의 누적 강수량은 평년 평균 강수량과 비교하면 57%에 불과했습니다.겨울에도 비나 눈이 적게 내리면서 뒤로 보이는 이 고성지역의 한 저수지는 현재 저수율이 14%에 그치고 있습니다.

경남의 평균 저수율은
현재 62%로, 이맘때 평균 저수율
75%에 크게 못미칩니다.

전국적으로는 전남과 함께
가장 적은 저수율입니다.

저수율이 30%도 안되는 저수지가
47곳이나 있습니다.

모심기에는 턱없이 모자라는 상황,
농민들은 많은 비가 내리기만을
학수고대하고 있습니다.

{장남술/고성 봉암저수지 관리인/5월 중순까지 100mm, 100mm 세 번은 와야, 그러니까 300mm 이상 와야만 2018년도 농사를 짓게 됩니다. 이래가지고는 농사 생각지도 못합니다.}

제초제를 사용하지 않는 친환경농법 벼농사는 물이 더 많이 필요합니다.

물이 충분해야 잡초가
덜 자라기 때문입니다.

{황영주/고성군 거류면/물이 없으면 우렁이가 높은데는 등이 같은데는 우렁이가 안 올라갑니다. 물밑에 있어야 우렁이가 작업합니다(잡초를 먹습니다).}

경남도는 관련 사업비를 늘리고
하천의 물을 끌어들이는
간이 양수시설을 늘리는등 일찌감치
가뭄에 대비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겨울가뭄이 이어지면서
하늘을 바라봐야 하는
농민들의 걱정은 올해에도
줄어들지 않고 있습니다.
KNN 길재섭입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