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ml5 Player로 보기 jwplayer로 보기
전체화면보기


※ HTML5 PLAY는 Internet Explorer 11에 최적화 되어 있습니다.
※ Internet Explorer 10 이하의 웹 브라우져를 사용하실 경우 FLASH PLAY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FLASH PLAY로 동영상이 보이지 않을 경우 FLASH PLAYER를 최신버전으로 업그레이드 해 주시기 바랍니다.

지역방송 제도적 뒷받침. 국회가 정부에 요구

조회수520의견0

{앵커:
인터넷을 통한 TV서비스인
이른바 ‘OTT 서비스’가 확대되면서
지역의 중앙 종속이 가속화 될 우려를
낳고 있습니다.

지역별로 나눠져있는 방송권역이
무너지기때문입니다.

이러한 가운데 국회가 정부의 적극적인 대처를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리포트}

지상파 UHD 방송은 지난해 말
전국 광역시권으로 확대됐습니다.

그런데 인터넷으로 UHD방송을 볼수있는 스마트TV를 통하면 곧바로 수도권 지상파 방송의 역외 재송신이
가능해집니다.

지역방송을 통하지 않고 지역민들이
수도권 방송을 곧바로 보게됩니다.

지역 방송의 존립기반 자체가 흔들리게 되고 지역 방송의 공익적 가치인
다양성과 지역성 구현은 사라지게
됩니다.

지역분권과 지역균형발전이라는
현 정부의 핵심가치도 역행합니다.

{김대경 / 동아대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 교수}
“실제로 지역언론은 지역분권,지방자치,지역의 민주주의와 밀접한 관련이 있습니다.”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은
이러한 위기속에서 방송통신위원회가
지역방송에 대한 적극적인 대책마련에
나설것을 요구했습니다.

지역문화 발전과 균형발전에 기여하는
지역방송을 정부가 제도적으로 뒷받침해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강효상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정부가 제도적으로 뒷받침하는 것이 굉장히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렇게해야 선순환적인 중앙과 지방방송의 발전이 이루어질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에대해 방송통신위원회는
지원대책안을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일단은 동일한 서비스에 동일한 규제원칙에 따라 OTT방송의 권역별 재송신이 대안으로 거론되는데 관련 법제화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KNN 전성호입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