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지방선거 민심 방향타는?

{앵커:
저희 KNN이 마련한 지방선거
기획보도, 오늘은 마지막 순서로
이번 선거에서 표심을 가늠지을
주요변수들을

표중규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리포트}

지난해 조기대선에서 유권자들의 표심을 가른 이슈는 적폐청산이었습니다.

여당은 그 분위기를 이어 PK에서
보수 독점의 기울어진 운동장을
바로잡는게 목표입니다.

반면 야당은 보수 재결집을 위해
남북의 안보문제를 전면에 내세우고 있습니다.

북한의 잇단 핵실험 등
안보위기 책임을 현정권에 묻겠다는 전략입니다.

{강경태/신라대학교 국제관계학부 교수/북한은 앞으로 3개월안에 미국을 직접적으로 공격할 수 있는 핵무기 실험을 남겨두고 있기 때문에 선거가 열리는 기간내인만큼 이번 선거에 매우 중요한 요인으로 자리잡을 것으로 생각합니다. }

하지만 평창올림픽의 분위기와 그 결과에 따라 안보이슈는 오히려 여당에 유리할 수도 있습니다.

{차재권/부경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남북간의 해빙무드가 만들어지고 그런 것들이 북미나 북일간에 직접적인 접촉으로 이어지고 대화의 분위기가 전체적으로 만들어지면서 한반도 전체가 해빙무드로 간다면 평창올핌픽 성과는 당연히 여당의 성과가 될 것이고 이런 점에서는 여당의 프리미엄으로 작용할거라고 봅니다.}

서민들의 관심과 불만이 가장 집중된 것은 경제 이슈입니다.

최저임금 인상으로 불거진 부작용 등에 대한 불만들이 드러나고 있기
때문입니다.

{전종윤/부산상공회의소 조사연구본부/최근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으로 인해서 지역 소매유통업계의 피해가 가중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고용 파트타임 비중이 높은 편의점과 슈퍼마켓에서 이러한 고용비용인상으로 인한 문제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잇따라 발표되는 부동산 대책에 대한 지역 민심의 향방도 표심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입니다.

{서정렬/영산대 부동산금융학과 교수/소위 강남 죽이기를 통해서 전체적으로 지역의 부동산시장까지 나빠지는 착시효과 조금은 상반된 효과가 나타나고 있어서 이에 대한 현실적인 국토부 인식이 필요합니다}

12월 제천참사와 1월 밀양 세종병원참사가 터지면서 안전문제 역시
중요한 이슈입니다.

안보와 경제, 안전까지
삶의 현장의 민생이슈들이
설날 밥상머리 민심에서 표심을
어떻게 가늠지을지 여야 모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KNN 표중규입니다.

표중규 기자
  • 표중규 기자
  • pyowill@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