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122번째 신원확인, 67년 만에 가족품으로

{앵커:21살 젊은 나이에 젖먹이 아들을 두고 전선으로 떠났던 아버지가 67년만인 오늘 고향으로 돌아왔습니다.

이제는 이른을 바라보는 그때의 아들은 끝내 눈물을 흘렸습니다.

지난 2천 년 유해발굴 이후 122번째 귀향입니다.

강소라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예순을 훌쩍 넘긴 아들에게 21살 젊은 나이에 떠난 아버지의 신원확인 통지서와 유품이 전해집니다.

젖먹이 아들을 두고 전선으로 떠났던
아버지는 67년의 세월이 지나서야 유품으로나마 아들을 만났습니다.

1살 때 아버지를 여의고 홀어머니와
살아낸 쉽지 않은 세월이었지만
68살 한윤식 씨는 아직도 그리움을 내려놓지 못합니다.

{한윤식(68세)/故한진홍 일병의 아들”그 시절 혼란기에 그렇게 돌아가셨는데 국가를 위해서 가족을 위해서 …지금은 아버지, 저 잘 살고 있습니다. 아버지 모든 걸 잊으시고 편히 잘 계십시오.”}

21살, 꽃다운 나이에 전사한 고한진홍 일병의 유해와 유품은 지난해 11월
강원도 저항령에서 유해발굴감시단에 의해 발견됐습니다.

지난 2000년 유해발굴 첫 삽을 뜬 뒤 1백22번째 미확인 6.25전사자의 신원이 확인된 겁니다.

{이학기/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장”등산객이 우연히 발견한 걸 자신의 블로그에 올렸는데 우리 조사관이 그 블로그를 보고 사람 뼈가 있다는 걸 듣고 연락을 해서 바로 현장으로 갔습니다.”}

하지만 고한진홍 일병처럼
신원이 확인된 경우는 극히 드뭅니다.

유전자 시료채취에 동참한 유가족이 워낙 적어 발굴된 미확인 전사자 9천8백여 명 가운데서도 신원이 확인된 경우는 1.2%에 그칩니다.

{안명기/경남 합천군 보건소 소장”유족이 계신다면 전국에 있는 보건소 어디나 가서 혈액만 채취하면 간단하게 DNA 확보할 수 있으니까 적극 협조해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67년 만의 122번째 귀환자.

수습조차 되지 못한 채
우리 강산 이름 모를곳에 묻힌 전사자는 13만 3천여명으로 추산됩니다.

KNN강소라입니다.

강소라 기자
  • 강소라 기자
  • sol@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