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동해남부선 안전펜스 훔친 40대 입건

부산 해운대 경찰서는 동해남부선
역사에서 철제 안전펜스를 훔친 혐의로 고물업자 42살 김모 씨를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김 씨는 지난해 12월 19일 낮
부산 동해남부선 센텀역에서
경계지점을 설정한 철제 안전펜스
10미터 가량, 시가 300만원 상당을
절단해 훔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

김민욱 기자
  • 김민욱 기자
  • uk@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