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BNK 임원 구속, 또 위기

{앵커:
신입사원 부정채용 혐의를 받고 있는
BNK금융그룹 임원이 결국
구속됐습니다.

지난해 말 은행권 채용비리와 관련
수사가 이뤄지는 가운데 임원 구속은 BNK가 처음인데,

엘시티 이후 또 닥친 악재에 BNK의 당혹감이 커지는 모양새입니다.

윤혜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채용비리 혐의로 검찰의 수사를 받던
강동주 BNK 저축은행 대표가
결국 구속됐습니다.

강대표는 인사채용을 총괄하는
업무지원본부장으로 재직중이던
지난 2015년 신입사원 채용 과정에서 전 국회의원 자녀와 전 부산은행장
외손녀를 부정채용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하지만 같은 혐의를 받던
박재경 BNK 사장의 영장은
기각됐습니다.

{“어떤 입장이십니까?}

박사장의 구속은 피했지만
지난해 말 우리은행부터 터진
채용비리 관련 수사에서 임원이
구속된 건 BNK가 처음입니다.

지난해 성세환 전 회장의 재판이후에 경영전을 대폭 교체하면서
새로운 시작을 알린 BNK는 또다시 닥친 악재에 당혹감을 감주치 못하고 있습니다.

2년 연속 임원이 구속되는 불명예
속에 수사가 어디까지 확대될 지
불안하기만 합니다.

BNK가 내부혁신 다짐에도 불구하고
채용비리로 또 다시 위기를 맞고
있습니다.

KNN 윤혜림입니다.

윤혜림 기자
  • 윤혜림 기자
  • yoon@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