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속보] 테트라포드 ‘출입통제’ 나선다

{앵커:
테트라포드 추락사고의 실태와
문제점을 연속 보도해 드렸는데요.

정부 등 관계부처가
사고를 줄이기 위해
낚시객 등의 출입을 금지시키는
방안을 늦게나마 추진하고
나섰는데 넘어야 할 산이 많다고 합니다.

정기형기자입니다.}

{리포트}

부산 용호부두 뒤 테트라포드입니다.

철조망을 치고 출입금지 표지판도
있지만 낚시객이 자유롭게 드나듭니다.

지난 3년동안 테트라포드 추락으로
인한 사상자는 부산경남에서만
102명에 이릅니다.

해양수산부와 해양경찰, 지자체 등이
위험한 테트라포드 지역을 확인하는
합동점검을 벌였습니다.

{신철용/부산해양수산청 항만물류팀장/”통제 여부를 결정할지 라던가 대상지역이 됐을 때 그로 인한 영향이 어떻게 될지 그런 것까지 종합적으로 고려할 예정입니다.”}

해수부와 해경 등은 전국 43곳,
부산경남 12곳에 테트라포드
출입통제구역 후보를 선정했습니다.

하지만 사고다발지역은 빠졌다는
지적이후 후보지를 추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서성민/부산시 영도구청 해양수산과/”사고 많은 남항 쪽에도 전면적으로 출입통제를 해달라고 요청하려는 계획입니다.”}

하지만 지자체가 권한을 가지고 있는
낚시통제구역 설정은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최근 부산 서구와 해운대구 등이
관련 조례를 만들고 나섰지만,
낚시객을 상대로 하는 지역상권 등의 반대에 부딪힌 상태입니다.

{해양수산부 관계자/”민원이 많더라고요. 방파제가 있어서 거기서 낚시를 하게 되면 지역상권이 있잖아요. 그런데 (통제구역이 되면) 그런게 안되다보니까 지역주민들이 반발을 많이해요.”}

해경이 단속하는 출입통제구역과
지자체가 관리하는 낚시통제구역 등
중복되는 안전관리 체계를 단일화해야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KNN 정기형입니다.

정기형 기자
  • 정기형 기자
  • ki@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