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천200만원짜리 2등 당첨 친구 로또 낚아채 달아나

조회수2.82K의견0

2등에 당첨된 친구의 로또 복권을 낚아채 달아난 혐의로 20대가 경찰에 입건됐습니다.

5일 경찰에 따르면 A(23) 씨는 올해 1월 20일 저녁 부산 부산진구에 있는 한 커피숍에서 동갑내기 친구인 김모 씨를 만났습니다.

김 씨와 함께 있던 A 씨는 앞서 당일 산 로또 복권이 5천200여만원을 받을 수 있는 2등에 당첨된 사실을 혼자 확인했습니다.

두 사람은 커피숍으로 자리를 옮겼고 오후 9시께 A 씨가 김 씨에게 로또 복권을 보여주며 2등에 당첨된 사실을 말했습니다.

순간 김 씨가 A 씨 손에 있던 로또 복권을 낚아채 달아나버렸습니다.

A 씨는 김 씨를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경찰은 김 씨 신원을 확인하고 김 씨가 A 씨의 로또 복권을 빼앗아 달아나는 장면이 담긴 폐쇄회로(CC)TV 화면을 확보했습니다.

김 씨가 로또 복권을 가로채는 과정에서 복권이 찢어졌는데 당첨금 지급에 중요한 QR 코드가 있는 부분은 김 씨가 가져갔습니다.

경찰은 A 씨가 갖고 있던 로또에 있는 일련번호로 농협에 당첨금 지급을 정지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경찰은 달아난 김 씨에게 수차례 전화를 걸어 출석을 요구했고 김 씨는 달아난 지 2주 만에 경찰에 자진 출석했습니다.

김 씨는 처음 혐의를 부인하다가 커피숍 CCTV 등 증거를 제시하자 범행 사실을 모두 시인했습니다.

경찰은 절도 혐의로 김 씨를 불구속 입건했습니다.[보도정보팀]

프로그램:

주요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