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아버지 시신 훼손한 뒤 바다에 버려

{앵커:

아버지 시신을 훼손한 뒤
바다에 버린 40대 남성이 경찰에
검거됐습니다.

하지만 피의자는
아버지 살해 혐의에 대해서는
부인하고 있습니다.

보도에 최광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진주경찰서는 시신을 훼손하고
유기한 진주시 상대동 41살 이모씨를
구속했습니다.

이씨는 지난달 9일 오후
진주시 상대동 원룸에서 함께 살던
81살 아버지 시신을 훼손한
혐의입니다.

이씨는 아버지 시신을 대중교통을
이용해 창선*삼천포 대교 아래와
부산 태종대 바다에 유기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피의자는
사망진단서도 없이 사망신고를 하려고 반복적으로 동사무소를 방문한 것을 수상하게 여긴 직원의 신고로
검거됐습니다.

이씨는 “간호하다 실수로 아버지가
돌아가셨다”라고 말하고
시신훼손과 유기 혐의는 인정했지만
살해혐의는 부인하고 있습니다.

{정천운 진주경찰서 형사과장/아버니 간호를 하다가 구체적으로는 말을 안하고요. “실수를 내가 한 것 같다.” 구체적으로 어떤 실수인지는 언급을 안합니다.}

이씨는 지체장애 3급으로
아버지를 9년여 동안 돌봐온 것으로 알려져 주위를 안타깝게 하고
있습니다.

{주민/어른신이 돌아가셨다 하더라고요. 그래서 아이고 참 점잖은 분이신데 이러고 말았어요.}

경찰은 부산과 사천 바다에서
시신 수색에 나섰으며
살해 가능성에 대해서도
수사하고 있습니다.
KNN 최광수입니다.

최광수  
  • 최광수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