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2013 계사년 새해맞이

(앵커)
계사년 새해가 힘차게 밝았습니다.

새해 희망속에서 맞은 해돋이부터 전해드립니다.

부산경남 곳곳의 해돋이 명소를 찾은 사람들은 새해 소원을 기원하고 한해를 맞는 마음가짐을 다졌습니다.

박명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부산 해운대 바닷가!

희망찬 새해를 맞이하려는 사람들로 북적입니다.

이른 새벽, 30만 인파가 몰린 해운대 백사장에서는 해맞이 객들을 위한 타악 공연이 펼쳐졌습니다.

시민들은 올해 소망을 담은 풍선과 종이비행기를 공중에 힘껏 날려보냈습니다.

7시반쯤 온전한 모습의 첫 해가 떠오르는 순간 고요했던 정적은 환호로 바뀝니다.

새로운 해를 향해 탄성을 지르며 저마다의 한해 소망을 기원합니다.

(정은주/ 부산 우동)

바다위에 서서 새해 첫 해돋이를 맞으려는 이들은 광안대교 위로 몰렸습니다.

영하의 추운 날씨에 찬 바람이 옷깃을 파고들지만 그보다 뜨거운 새해 희망에 추위마저 잊었습니다.

시민들에게 새해 첫해는 기대와 설레임으로 가득합니다.

(김상협, 최아람/ 부산 남천동)

(김영식/ 천호식품 사장)

같은 시간 경남에도 2013년의 해가 떠올랐습니다.

많은 지역민들이 모여 장엄한 일출을 보며 새해 소망을 빌었습니다.

(강호섭/경남 함안군 칠북면)

지혜와 풍요를 상징하는 계사년 흑뱀의 해!

시내 곳곳의 해맞이 명소를 찾은 시민들은 한결같이 새해 각오를 다지고 가족의 건강과 행복을 기원한 하루였습니다.

KNN 박명선입니다.

박명선 기자
  • 박명선 기자
  • pms@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