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신청사 여론조사, 어떻게?

(앵커)

통합창원시 청사 갈등이 3년째 이어지자 창원시가 시민들의 의견을 직접 묻겠다고 나섰습니다.

여론조사에는 통합청사를 꼭 필요한지도 물을 예정이어서 파장이 예상됩니다.

송준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박완수 창원시장은 KNN의 인물포커스에 출연해, 시의 어려운 재정 상태를 고려해봤을때, 기존의 청사를 활용하는 방안을 검토해야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달초 예정된 신청사 관련 여론조사에 기존 청사의 재활용에 대해서도 물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박완수/창원시장"기존 공공청사 활용하는 방안 고려돼야한다는 생각. 이부분에 대해 시민 의견 물어야…")

새로운 청사 건립이 아니라, 기존 청사를 활용할수도 있다는 폭탄 선언인 셈입니다.

이에 대해 신청사 마산유치를 주장해온 구 마산지역은 크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여론조사를 하면 인구가 많은 옛 창원이 유리하고 통합준비위원회가 1순위로 지정한 마산을 고립시키려는 의도도 깔려있다고 주장합니다.

(김종대/통합창원시의원, 구 마산지역)

박완수 시장의 '여론조사 카드'는 청사 입지에 대한 최종 결정권을 쥐고 있는 시의회에 대한 일종의 압박이기도 합니다.

그러나 신청사 부지 결정권을 독점한 시의회가 지금까지 결정을 미룬 점에서 창원시의 여론조사를 자초한 점도 있습니다.

통합 창원시의 발목을 잡아온 신청사 부지갈등이 여론조사를 둘러싸고 또 한번 태풍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KNN 송준우입니다.

KNN관리자  
  • KNN관리자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