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180kg 암석이…” 해빙기 산악사고 주의

{앵커:
지난 주말 산에서 칡을 캐던 남성이
무게 180kg의 암석에 깔렸다
24시간만에 구조됐습니다.

겨우내 얼었던 땅이 녹는 해빙기,
특히 등산객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됩니다.

김민욱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커다란 바위에 깔린 한 남성이
움직이지 못합니다.

구조대원은 이 남성을 구하기 위해
안간힘을 씁니다.

{구조대원/”아저씨 다리부터 빼볼게요.”}

어제(11) 오후 3시쯤 금정산 석불사 부근에서 칡을 캐다 180kg의
바위에 깔린 60대 남성이 가까스로
구조됐습니다.

몸을 움직일 수가 없어 고립돼 있다
사고발생 24시간만에 등산객 신고로 구조된 것입니다.

앞서 지난 4일에는 금정산에서 50대 등산객이 하산을 하다 넘어져 헬기로 구조되기도 했습니다.

이처럼 겨우내 얼었던 땅이 녹는
해빙기에는 사고 위험이 높습니다.

{김광식/부산 문현동/”해빙기에는 얼었다가 다시 녹는 그 상태에서 작은 바위들도 많이 떨어질 수 있으니까 제일 조심해야 될 것 같아요.”}

때문에 해빙기 기간 등산객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구미선/부산소방안전본부 홍보계/”습기를 머금은 바위와 땅이 얼었다 녹으면서 미끄러울 뿐 아니라 흙이 무너질 수 있으니까요. 등산을 가실 때 계곡이나 바위 능선은 피하고 낙석 위험이 있는 높은 곳은 가지 않아야겠습니다.”}

” 또 등산로가 아닌 곳은 낙석위험이 더 큰 만큼 등산객이 정규탐방로를
이용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KNN 김민욱입니다.”

김민욱 기자
  • 김민욱 기자
  • uk@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