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주택 거실서 불…혼자 있던 80대 남성 숨져

조회수1.05K의견0

12일 오후 6시 37분 부산 연제구 2층짜리 주택 1층에서 불이 나 집주인 A(80) 씨가 세면장 입구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지나가던 행인이 연기를 보고 119에 신고했고, 불은 거실에 있던 소파와 1층 내부 일부를 태워 소방서 추산 530만원 상당 재산피해를 내고 10여분 만에 진화됐습니다.

경찰은 15년 전에 심장판막증으로 수술을 받은 데다가 탈장 등으로 거동이 불편한 A 씨가 미처 대피하지 못해 변을 당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화재 당시 박씨의 아내 B(76) 씨는 인근 전통시장 내 자신의 점포에서 일하고 있었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국과수와 함께 13일 합동감식을 벌여 화재 원인을 밝힐 계획입니다.

경찰 관계자는 “소파에서 연기가 많이 난 것으로 보인다”며 “정확한 사인이 확인되지 않아 시신을 부검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보도정보팀]

프로그램:

주요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