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여야 부산시장 유력 후보들 ‘기싸움’ 시작

{앵커:
여야의 유력 부산시장 후보들이
벌써 치열한 기싸움을 시작했습니다.

정부의 개헌안에 대한 입장차부터
지역 정치 구조 변화 등 다양한
주장을 내세우며 본격적인 여론전에
들어갔습니다.

추종탁기자입니다.}

{리포트}
서병수 부산시장이 기자실을 찾아
부산시의 정책을 직접 설명하며
본격전인 여론전에 나섰습니다.

서 시장은 최근 공개된 문재인 정부의 개헌안이 ‘연방제 수준의 지방분권 실현’ 약속을 외면했다며 정부여당과
각을 세우기도 했습니다.

{서병수/부산시장 “(문재인 대통령도) 중앙에 있는 관료들 중앙 중심적인 사고에서 탈피하지 못하고 있지않나….”}

여당의 오거돈 전 해양수산부 장관도
예비후보로 등록하고 본격적인
선거전에 뛰어들었습니다.

부산공동어시장 방문을 시작으로
70일 동안의 민생대장정에 들어갔습니다.

{오거돈/민주당 부산시장 예비후보”(개헌은) 대선때 약속한 사안이었는데 그 부분에 대해서 전혀 액션을 취하지 않고 선거 마치자마자 정반대 입장을 개진하는 것 자체가 (비난받을 일이다.)”}

오거돈 후보와 경쟁하고 있는
정경진 후보는 당내 경선의 승리를
자신하며 시민들과의 접촉을 넓히고 있습니다.

자유한국당 박민식 후보도
당 지도부에 경선을 요구하며 밑바닥 표심을 파고 들고 있습니다.

바른미래당 이성권 후보는 선거
구도가 과거와 미래로 바뀌었다며
젊은 후보 부각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정의당 박주미 의원도 본격적인
선거전에 뛰어들었고 이종혁 후보는 무소속 출마의 명분을 쌓고 있습니다.

“여야의 후보가 빠르게 압축되는 가운데 시민들과의 직접 접촉을 넓히려는 움직임은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KNN 추종탁입니다.”

추종탁 기자
  • 추종탁 기자
  • chutak@knn.co.kr
  •  
  •  

의견쓰기